Now at 눈? 영화제작소눈 제작 소식 알려드립니다.

Now at 눈


영화인의 삶을 담은 단편영화

감독을 기다리며...

                                                                                                                                                                                         

그동안 영화제작소눈은 '사회적기업이 만드는 영화는 어떤 영화인지'에 대해서 많은 질문을 받아왔습니다.

상업영화이든 독립영화이든 모든 영화는 사회성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단순히 '사회성을 담는 영화'라고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함축적일지라도 '동시대가 호흡할 수 있고,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영화'를 만들겠다고 얘기 해오곤 했는데요.


<감독을 기다리며...>는 그런 저희가 만들고자 하는 영화의 성격을 잘 보여주고 있는 '첫 단편작'입니다.

촬영이 곧 시작될 장소에서 스태프들이 감독을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첫 장면이 시작됩니다.

모두가 촬영 현장에서 만나 알고지내고, 어느 순간 각자의 생업전선에 부대끼며 살다가 이 영화를 계기로 오랜만에 마주하게 되었는데요.

이들이 나누는 대화 속에 다양한 직군에 종사하는 영화인력들의 현실과 사회정책의 표면적 결과가 내포되어 있습니다.


 


영화제작소눈은 이렇듯 문화예술인을 비롯한 다양한 삶의 내용과 주제를 담아보고자 합니다.

그것이 동시대에 많은 이들과 공감하고, 생각할 수 있게 만들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죠.


오는 12월에는 시각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단편영화 <10월 15일(가제)>제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관심 갖고 지켜봐주세요.

  

 

*이 자료는 경희사이버대 예술사회학 교육 영상물로도 활용 될 예정입니다.





사회혁신의 아이디어가 모이는 '그 곳'을 촬영하다.

사회적기업가포럼

                                                                                                                                                                                        

사회적기업가포럼은 '사회적 가치'와 '사회 혁신'에 관심있는 분들을 위해 2주에 한 번씩 열리는 지혜와 정보나눔의 장입니다.

이 포럼은 사회적기업 뿐만 아니라 광범위한 사회적경제 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기업과 단체의 인사가 매회 3인이 TED형 발표를 합니다.

온라인매체를 통해서는 전해들을 수 없는 생생한 경험과 정보가 공유되고, 그룹별 토의가 이뤄지기도 하는 핫한 공간인데요.

그 취지만큼이나 많은 이들과의 공유를 위해 10월부터 영화제작소눈이 촬영을 시작하였습니다!


*영상은 추후 업로드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